스크랜튼 가문한국 선교 준비정동 정착선교 사업의 확장영아 소동- 민중의 시험
한국 선교 관리자 상동교회 창설에큐메니칼운동선교사 사임그의 말년
우리말로 시란돈으로 표기되는 윌리엄 벤튼 스크랜튼(William Benton Scranton)이다.
그는 1856년 5월 29일 미국 케네티컷주 뉴헤븐(New Haven)에서 출생했다.
그의 부모와 가족환경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력을 알 수 없다.
뉴헤븐에서 제조업을 하던 평범한 인물이었던 아버지(William T. Scranton)는 그가 열 여섯되던 해인 1872년 사망하였다.
반면 어머니 메어리 플레처 스크랜튼(Mary Fletcher Scranton, 1832.12.9∼1909.10.8)은 뿌리깊은 신앙 가문 출신이었다.
 
메리의 부친(E Benton)과 오빠도 감리교 목사였다.
매사추세츠 목사 집안의 딸로 태어나 1855년에 뉴헤븐의 윌리엄 스크랜튼과 결혼하여 둘 사이에 외아들을 두었으며 나이 40에 남편과 사별하였던 것이다. 그는 목사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신앙적으로도 모범적이었을 뿐 아니라 해외 선교에도 관심이 깊어 결혼한 후에도 해외 선교 기금을 헌금하는 외에 지역 해외선교회 모임의 임원으로도 활약하였다. 스크랜튼은 어려서부터 이런 어머니에게 신앙적·사상적 영향을 받으며 자랐다. 스크랜튼은 처음부터 선교사를 목적한 것이 아니었다. 1878년에 예일대학을 졸업했고 뉴욕 의과대학에 진학, 1882년에 졸업했다. 졸업하던 그 해, 그는 룰리 와이드 암즈(Loulie Wyeth Arms)와 결혼하였고 클리블랜드에서 병원을 개업했다. 그러던 중 1884년 여름, 일본에 있던 감리교 선교사 매클레이(R. Maclay)를 통해 한국 정부가 병원과 학교 설립을 허락했다는 소식이 미국에 알려졌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미국 감리교회에서는 한국 선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게 되었고 선교사 물색에 나섰다. 그 때 매클레이가 클리 블랜드로 스크랜튼 가족을 만나러 왔다. 당시 상황을 스크랜튼 부인이 증언하였다. "1884년쯤인가 제 생각으론 매클레이 박사인 것 같은데 한 분이 클리블랜드에 있는 어머님을 뵈러 왔습니다. 그는 홀에서 나를 만나서는 한국에 선교사로 가는 게 어떻겠느냐고 물어왔습니다. 나는 놀라서 그를 쳐다보았습니다. 나는 해외선교에 대해선 전혀 아는 게 없었습니다. 국내 전도나 인디안 선교에 관련해 조금 일을 하고 있을 뿐이며 국내 전도인들을 돕고 있는 정도였습니다. 내 대답은 '어이구머니! 안될 말이에요'였습니다. 그러자 그는 '그렇다면 가지 않는 게 좋겠군요'라고 하였습니다."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스크랜튼 부인의 계속된 증언이다. "그 해 초여름, 스크랜튼 박사가 지독한 장티푸스 열병에 걸렸습니다. 그 때 아이까지 심하게 앓고 있어 남편을 돌볼 틈이 없었고 어머님이 그를 간호하였습니다. 남편이 회복된 후 우리는 차로 드라이브를 나갔습니다. 그 때 남편은 내게 놀라지 말라고 당부하면서 자신은 중앙 아프리카를 제외한 어느 곳이든 선교사로 나가 자신을 헌신하기로 하였다고 밝히는 것이었습니다. 얼마의 시간이 흐른 뒤, 나는 '당신이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 저도 가겠습니다'하였습니다. 또 한참 있을 후 '거기에 제 뼈를 묻겠어요'하였습니다. 나는 결혼하던 날 결심한 것 중의 하나가 무슨 일이 있어도 남편을 거역하지 않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열병에 걸려 투병 생활을 하는 동안 스크랜튼은 선교사로 남은 여생을 헌신할 것을 결심한 것으로 보이며 그 과정에서 병간호를 맡았던 어머니 스크랜튼 대부인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모자가 함께 선교사로 헌신할 결심을 한 것이다. 이러한 스크랜튼 모자의 병상 결심은 미감리회 해외선교부와 해외여선교회에 통보되었고 그에 따라 먼저 어머니 스크랜튼 대부인이 1884년 10월에, 아들 스크랜튼이 1884년 12월에 한국 선교사로 각각 임명받았다.